광고

건양대병원 김훈 교수 두개악안면외상학 교과서 집필 참여

김수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1/24 [17:04]

건양대병원 김훈 교수 두개악안면외상학 교과서 집필 참여

김수환 기자 | 입력 : 2024/01/24 [17:04]


[대전=뉴스충청인] 건양대병원 성형외과 김훈 교수가 최근 발간된 대한성형외과학회 안면외상연구회의 '두개악안면외상학’ 교과서(Craniomaxillofacial Traumatology)' 제1판의 편찬위원 및 공동 집필진으로 참여했다.

 

‘두개악안면외상학’ 교과서는 안면외상의 성형외과적 재건을 통해, 기능 회복과 더불어 미용적 개선까지 고려하는 환자 중심 성형외과 진료의 기본 이념을 기반으로 출간되었다.

 

이번 제1판은 총 7차에 걸친 교정을 거쳐 3년 만에 발간되었으며, 두개악안면외상 관련 수술경험이 풍부한 국내의 성형외과 의사들이 두개악안면외상 치료의 역사, 기본지식, 진단 및 치료에 이르는 상세한 내용을 기술하였다.

 

또한, 두개악안면외상 관련 도식도를 첨부하여 얼굴 외상에 대한 실제 술기를 익힐 수 있도록 하여 총 520쪽에 달하는 분량임에도 집약된 정보로 경량화하여 발간되었다.

 

김훈 교수는 "두개악안면외상학 교과서는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 및 성형외과 수련병원에서 모두 다루는 두개악안면외상을 폭넓게 섭렵하고 있다."라며, "특히 이번 제1판 두개악안면외상학 교과서가 성형외과 전공의는 물론 두개악안면외상 성형 분야에 종사하는 전문의와 의료인, 의대생 및 의료보조인들의 교육에도 널리 이용될 것으로 생각한다. 또한, 앞으로 우리나라 두개악안면외상학의 표준진료 지침서로서도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