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서부소방서, 심정지 환자 살린 시민에게 표창 수여
기사입력: 2021/04/14 [21:24]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서부소방서(서장 이선문)는 119구급대가 도착하기 전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소중한 생명을 구한 강성필(56세) 씨에게 14일 오전 대전시장 표창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2021년 2월 22일 15시경 당시 코로나19 방역요원으로 활동하던 강성필 씨는 뿌리공원 내 족보 박물관 앞에서 의식을 잃고 경직된 상태로 쓰러진 방문객(79세, 여)을 발견했다.

 

이어 빠른 판단으로 신속히 119에 신고하고 의식이 없는 방문객을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조치를 실시했다.

 

이후 119종합상황실로부터 응급처치 요령에 대한 전화 지도를 받으며 적절한 심폐소생술을 실시하여 환자의 호흡 및 의식을 신속히 회복시켰다. 현재 이 환자는 일상생활이 가능할 정도로 회복헸다.

 

이선문 서장은 “위험에 처한 시민을 외면하지 않고 행동으로 옮긴희생정신은 높이 평가돼야 한다”며, “심정지 환자 발생 초기에 적절한 심폐소생술로 소중한 생명을 구한 수상자에게 감사드린다”고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