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코로나19 피해 소규모 농가 30만원 상당 바우처 지원
기사입력: 2021/04/08 [20:54]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서산=뉴스충청인] 충남 서산시가 코로나19 피해에 취약한 소규모 농가를 대상으로 농가당 30만 상당의 바우처를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지난해 소규모농가 직불금을 수령하고 지난 1일 기준 농업경영체 등록정보에 등록돼있는 4197개 농가다.

신청기간은 4월 30일까지며 농지소재지 관할 지역농협에 방문 또는 농협카드사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신청이 가능하다.

준비서류로는 신청서 신분증이 필요하며 세대주가 아닐 경우 위임장과 가족관계증명서 신청인 신분증이 필요하다.

지원금은 바우처 카드 형태로 지급되며 농업·공구·식료품 등 정해진 업종에서 사용할 수 있다.

지급방법은 기존 또는 신규 농협 카드에 포인트로 충전된다.

5월 14일부터 지급되며 이용 기간은 지급일로부터 90일 이내다.

단, 선불카드는 8월 31일까지 사용가능하다.

지급신청에 제외된 농가는 5월 3일부터 7일까지 이의신청할 수 있다.

주의할 점은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플러스 등 유사 재난지원금과의 중복 수급은 불가하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코로나19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농업인들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대상자는 기간 내 신청하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