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선인사] 이승훈 청주시장
기사입력: 2014/06/05 [04:21]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청인

[청주=뉴스충청인] 새누리당 이승훈 당선자는 “기쁨보다는 막중한 책임감이 더 앞선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당내 경선부터 ‘파란’을 몰고 다닌 이 당선자는 본선에서도 언론사 여론조사 등 일반적인 예측을 깨는 이변을 연출했다. 경선에서 이긴 뒤 “수락연설을 준비하지 않았다”고 고백할 정도였다.

‘통합의 주역…통합의 완성’을 내세웠던 새정치민주연합 한범덕 후보보다 청주 청원 유권자들은 경제를 일으킬 시장을 선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제1대 청주시장으로서 경제뿐만 아니라 청주와 청원의 물리적 결합은 물론 화학적 결합도 완성해야 한다. 84만 통합 청주시민의 눈과 귀가 쏠려 있다.

다음은 일문일답.

- 현직 프리미엄이 있는 후보와의 쉽지 않은 승부였다. 당선 소감은.

"오늘의 이 영광은 오로지 시민 여러분의 성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겸허한 마음으로 오늘의 승리를 받아들이겠다. 최선을 다해 경쟁했던 한범덕 후보 역시 청주의 발전과 청주시민을 위하는 마음만은 같았다고 생각한다."

- 지역경제 활성화 공약에 대한 청주 청원 주민의 기대가 크다.

"청주경제를 확 바꾸겠다는 것이 슬로건이었다. 경제해결사 시장으로서 지역경제를 확 살리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공약했다. 항공정비사업 유치를 통해 일자리 2만개 창출, 오송국제바이오센터 건립과 오송역세권 개발, 청주산업단지 개편 등 통합 청주시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이끌어 내겠다."

- 초대 청주시장으로서의 각오는.

"청주에 변화와 혁신, 발전을 원하시는 시민 여러분의 준엄한 명령이라고 생각한다. 그 뜻을 받들어 청주를 중부권 핵심도시, 으뜸도시로 만드는데 제가 가진 모든 역량을 쏟겠다. 선거운동기간 청주시민 여러분의 소중한 고견과 충고도 잊지 않고 시정에 충실히 반영하겠다."

- 청주와 청원 지역 유권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경제를 활성화해 좋은 일자리를 만들고, 아이들부터 어르신까지 안전하고 살기 좋은 으뜸 청주를 만들겠다. 신수도권 시대 중부권 핵심도시로 우뚝 서게 할 각오다. 초심을 잃지 않고 작은 목소리도 크게 듣고 발로 뛰며 오직 청주시민만을 바라보는 시장이 되겠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