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송이버섯 생산량 줄어들 듯…“폭염에 생육여건 나빠”
기사입력: 2013/09/20 [23:53]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청인

 
[충북=뉴스충청인] 올해 송이버섯 생산량이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다.

올여름 폭염으로 인한 가뭄으로 송이 생육여건이 좋지 않아 송이버섯 생산량이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충북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송이버섯은 평상기온 10도와 주 1회 10mm 이상의 강수 조건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다.

그러나 송이균사가 자라기 시작하는 지난 6월부터 평균기온이 크게 상승한데다 8월까지 폭염이 계속돼 송이버섯 주 생산지인 괴산, 단양, 보은 산간지역에 송이가 잘 자랄 수 있는 자연조건이 형성되지 않았다.

다만 10월초까지 주 생산지역에 수분공급이 충분히 되고 적당한 기온이 유지된다면 다소 송이 생산에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충북농업기술원 친환경연구과 장후봉 버섯재배팀장은 “올 여름 유래 없는 폭염으로 송이버섯이 자랄 수 있는 여건이 제대로 조성되지 않아 송이버섯 채취가 쉽지 않을 것 같다”며 “다행히 충분한 수분이 공급되고, 송이버섯 발생 적온이 유지된다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