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지역서점 도서 구입 시 온통대전 캐시백 20% 추가 지원…엄지 척
기사입력: 2021/02/25 [22:38]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추진한 ‘지역서점 캐시백 지급사업’이 시민들의 적극적인 호응에 힘입어 31일 만에 성료됐다고 밝혔다.

‘지역서점 캐시백 지급 사업’은 올해 대전시 시민공모 사업 중 1위로 선정된 사업으로 대전 지역서점에서 온통대전으로 도서구매 시 추가 캐시백 20%를 월 10만원 한도 내에서 지급하는 사업이다.

본 사업은 대전시에서 지난해 10월 전국 최초로 실시해 시민과 지역서점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으며 타시도에서도 캐시백 시책 도입을 위해 앞다투어 대전시를 방문하는 등 성공사례로 거듭나고 있다.

금년에도 ‘지역서점 캐시백 지급 사업’에 대한 시민의 기대가 높은 가운데, 시작 첫날인 1월 11일엔 당일 캐시백 지급액이 1,600만원, 매출액이 9,100만원에 달하는 등 사업기간 중 최고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또한, 해당 사업이 진행된 31일간 지역서점 매출액이 캐시백 사업비의 3억원을 훌쩍 넘는 18억원을 기록하며 투자액의 6배에 달하는 매출을 올려 지역서점 활성화에 크게 기여했다.

일부 지역 서점은 캐시백 추가지급 사업과 연계해 자체 할인, 적립 등을 통해 시민들이 최대 40% 까지 도서를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행사도 추진해 서점을 찾는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시민들은“새해 들어 서점에 갈 일이 많아져 선물을 받는 기분이다”“아이들과 함께 서점을 방문하니 교육 효과도 톡톡히 보았다”며 환영의 목소리를 내었으며 서점가에서는 “코로나19, 대형·인터넷 서점들의 공세로 고전하던 지역서점 매출이 증가되고 있으며 또한, 주민들의 동네 서점 방문이 늘었다”며 “시민들의 지역 서점 방문이 일회성이 되지 않도록 본 사업이 앞으로 계속 추진되었으면 한다”고 답했다.

대전시 손철웅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시민이 즐거운 사업으로 2021년을 시작하게 되어 기쁘다.

시민이 행복한 동시에, 지역서점도 살리고 독서문화를 증진시키는 정책을 추가적으로 발굴해 지속적으로 지역서점과 함께 성장하는 문화공동체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