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홍철 전 대전시장, 충청권 최초 새마을운동중앙회장에 당선
기사입력: 2021/02/25 [22:41]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염홍철 전 대전시장이 25일 새마을운동중앙회 총회에서 충청권 출신 최초로 새마을운동중앙회 회장으로 선출됐다.

 

이날 총회에서 염홍철 당선인은 총 222표 중 218표를 득표, 98.7% 지지를 얻어 최종 당선됐다.

임기는 내일부터 2024년까지이다 새마을운동중앙회는 새마을지도자중앙협의회, 새마을부녀회중앙연합회, 새마을문고중앙회 등 5개 회원단체에 총 200만 이상의 회원이 활동하는 국내 최대 국민운동 조직이다.

염홍철 당선인은 공약으로 새마을 가족의 위상 제고 새마을관련 제반 법령 정비 새마을조직 권한의 분권화 해외사업의 확대 재정 확충 등을 내세웠다.

한편 대전시 새마을회에서도 양용모 대전시새마을회 장 박우 새마을지도자대전시협의회장 남희수 대전시새마을부녀회장 박영복 직장공장새마을운동대전시협의회장 권철원 새마을문고대전시지부회장으로 선출해 임원진 구성을 완료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