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충남 적극행정’ 전국에 알렸다…최우수 기관 선정
기사입력: 2021/02/03 [22:30]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충남도가 도민의 복리 증진을 위해 적극적으로 행정을 추진한 결과, 정부로부터 그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도는 행정안전부 주관 ‘2020년 지방자치단체 적극행정 종합평가’에서 최우수 기관에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전국 243개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한 적극행정 시책 및 추진 성과 평가를 2020년 처음으로 실시했다.

평가는 적극행정 제도 정비 적극행정 실행계획 수립 적극행정 실행계획 이행 성과 적극행정 주민체감도 소극행정 혁파 등 5개 항목 18개 세부 지표로 이뤄졌다.

최종 평가에서는 지자체 적극행정 담당자들의 교차평가와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전문평가단 평가를 거쳐 순위를 확정했다.

평가 결과, 총 18개 지방자치단체가 우수기관으로 선정됐으며 충남도는 이 중 최우수 기관으로 뽑혔다.

특히 적극행정위원회를 활용한 ‘코로나19 긴급생활안정자금 신속 지급’ 적극행정을 발휘한 ‘제철회사 고로 브리더 임의 개방 환경오염 악습 해결’ 등 주민체감도가 높았던 적극행정 추진 사례가 평가단의 눈길을 끌었다.

이와 함께 적극행정 우수공무원 선발 확대 및 인사상 인센티브 부여 찾아가는 사전 컨설팅감사 적극행정 면책 제도 활성화 소극행정 혁파를 위한 특별점검 등 공무원들의 적극행정을 장려하고 소극행정을 뿌리 뽑기 위한 노력도 높게 평가받았다.

김하균 도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결과는 도민이 체감하는 도정 성과 창출을 위해 적극행정을 추진한 결과”며 “첫 평가에서 최우수기관에 선정된 만큼, 충남이 전국의 적극행정을 선도할 수 있도록 전 직원이 함께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