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재해 예방 위한 지방하천 정비사업 착수
기사입력: 2021/02/03 [22:31]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충남도가 재해 예방을 위한 하천 정비사업에 본격 착수한다.

충남도는 3일 올해 지방하천 정비사업 등 5개 분야에 사업비 총 3158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도는 사업 조기 착수를 통해 상반기 집행률을 60% 이상 달성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올해 추진하는 하천 분야 주요 사업은 지방하천 정비 53지구 자연형 아름다운 소하천 가꾸기 45지구 하천 기본계획 수립 6지구 하천 관련 유지·관리 지방하천 재해 복구 등이다.

지방하천 정비사업은 재해 예방을 위해 하천 주위 제방·교량 등을 정비하는 내용으로 도와 시·군이 각각 34지구, 19지구에 대해 시행 중이다.

지방하천 정비사업 대상지 중 올해 신규 포함된 곳은 논산 양촌천, 천안 판정천, 당진 초대천, 금산 성곡천, 서천 솔리천, 아산 둔포천 등 6지구다.

아울러 도는 국가하천 및 지방하천의 퇴적토 준설, 시설물 보수·보강, 안전 점검, 하도 정비 등 유지·관리 사업도 신속히 추진해 6월 우기 이전에 완료할 방침이다.

또 지난해 7월 말부터 8월 초 발생한 호우 피해에 따른 기능복원사업 등 지방하천 재해 복구사업도 6월 말까지 마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하폭 확장, 교량 재가설 등 피해 원인을 근본적으로 해소하는 개선복구사업의 경우, 올해 상반기 중 설계를 마무리하고 내년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개선복구사업 대상지는 천안 광기천, 아산 온양천·약봉천·금곡천, 금산 부리천·현내천, 예산 예산천 등 7지구다.

이와 함께 도는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이 추진하는 국가하천 정비사업 총 7지구에 대해서도 협력한다.

도 관계자는 “여름철 집중호우 등에 대비해 재해 예방을 위한 하천 정비사업을 조속히 추진할 계획”이라며 “도민의 안전을 위해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