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집합금지 및 제한업종 긴급 생계지원 대책마련 지시
기사입력: 2021/01/31 [21:15]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가 거리두기 2단계 연장 결정에 따른 소상공인 지원책을 마련키로 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31일 오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재연장’ 발표 직후, 생존권이 위협받을 정도로 고통받고 있는 집합금지 업종과 영업시간 제한 업종의 소상공인들에 대한 생계지원이 시급할 것으로 판단, 가용재원을 총 동원해 긴급생계지원금을 빠른 시일내 지급할 수 있도록 담당부서를 통해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또한 허태정 시장은 “이번 방역강화 조치와 함께, 이미 그 동안의 긴 영업제한을 지키느라 하루하루가 힘든 소상공인들, 특히 두 달 넘게 생업에 차질을 빚고 있는 집합금지 업종과 영업시간 제한 업종에 대한 생계지원도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허태정 시장은 “그동안 소상공인 여러분과 시민들께서 생활전선에서 방역을 위한 각종 제한에 인내해 주시고 희생해 주신 것으로도 송구한 데, 또 한번의 연장 협조을 말씀드리게 되어 안타깝다”면서, “하루빨리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어 시민들의 웃음을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집합금지 업종과 영업시간제한업종 등에 대한 긴급생계지원금 지원계획을 수립해 조만간 발표할 계획이다

 
한편 정부는 31일 오후 현재의 거리두기 단계와 방역기준을 설 연휴가 끝날 때까지 2주간(2월 1일~2월 14일) 그대로 연장한다는 결정을 발표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