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2월부터 코로나 백신 무료접종 시작…1분기 4만6000여명
기사입력: 2021/01/31 [14:51]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충남도는 2월 말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 등을 시작으로, 총 179만 명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무료 접종을 실시한다고 31일 밝혔다.

 

1분기 백신 접종 대상은 총 4만 6000여명이다.

 

요양병원·요양시설 입원·입소자와 종사자 2만 3000여명과 △코로나19 환자 치료 기관 종사자와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 역학조사 인력과 구급대원 등 1차 대응 요원 △정신요양·재활시설 입소자와 종사자 등을 포함한다.

 

4월부터 6월까지 2분기 접종 대상자는 △노인재가복지시설 이용자·종사자, 65세 이상 고령자 △의료기관 및 약국 종사자 △장애인·노숙인 시설 입소자·종사자 등 총 43만여명이다.

 

3분기에는 △성인 만성질환자, 50∼64세 성인 △군인·경찰·소방, 사회기반시설 종사자를 우선 접종한 후 △보육시설·소아·청소년 교육종사자, 18∼49세 성인 등 나머지를 순차적으로 접종한다.

 

이를 위해 도는 정부의 백신 수급 계획에 맞춰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 등 접종에 필요한 백신 물량을 순차적으로 확보할 계획이다.

 

백신 접종은 도내 각 시·군에 설치할 16개 접종센터와 800여개 위탁 의료기관을 통해 진행할 계획으로, 분기별 우선순위에 따라 신청을 받아 접종한다.

 

거동 불편 등으로 방문 접종이 어려운 대상자를 위해서는 보건소별로 현장 방문 접종팀을 가동된다.

 

도는 인력 운영 등 세부 실행 계획을 2월 중 수립하고, 같은 달 말 예방접종에 본격 돌입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백신은 집단면역 형성을 통해 코로나19를 종식시키는 ‘클로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그러나 백신 접종을 모두 마칠 때까지는 방역수칙 준수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