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민선7기 임기내 약속사업 공약이행 82% 성과
기사입력: 2021/01/31 [14:57]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가 지난해 말 기준 시민과의 약속사업을 분석한 결과 임기 내 사업의 공약 이행률이 82.7%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대전시에 따르면, 전체 106개 약속사업 중 44개 사업이 완료되어 41.5%의 완료율을 보였고, 임기 후 사업을 포함한 62개 사업이 계획대비 차질없이 이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대전시 공약사업은 △개방과 혁신으로 살찌는 경제 △ 삶의 품격을 누리는 생활 △안전하고 편리한 도시 △교육과 문화가 꽃피는 공동체 △시민이 주인되는 시정 등 5대 전략목표를 주축으로 92개 공약, 106개 세부과제사업으로 구성됐다.

 

지금까지 완료된 사업으로는 시민의 의견을 듣고 정책을 결정하는 숙의 민주주의 제도화, 지역인재 의무채용 30% 의무화 시행,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정책제안플랫폼 구축 등 대부분이 시민 중심의 약속 사업들이다.

 

특히 지역인재 의무채용 확대는 51개 공공기관에 361명 지역청년들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 내 정착을 유도하면서 지역경제 활성화까지 기대할 수 있는 큰 성과를 얻었다.

 

이 밖에도 전국최초 공공 어린이 재활병원 건립, 사회 서비스원 설립 등 공공 부문이 직접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설을 마련함으로써 복지의 투명성을 확보하고 시민눈높이에 맞는 환경으로 시민복지를 한층 발전하는 계기를 제공하였다.

 

또한 지난해 코로나19 위기대응을 위하여 시민평가단과 함께 사업별 이행여부를 점검하고, 보다 효율적 사업추진을 위해 일부 공약내용을 조정하여 금년 추진율은 90%을 돌파할 것으로 기대된다.

 

공약사항 이행 및 추진결과는 시민 누구나 자유롭게 확인하고 의견을 제시할 수 있도록 대전시 홈페이지에 게시한다.

 

대전시 유득원 기획조정실장은 “공약은 새로운 대전을 만들기 위한 시민과의 약속”이라며 시민의 약속을 이행하고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 ”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와 민간투자 저조, 행정절차 지연 등으로 사업추진에 어려움을 겪어 온 약속사업 28개에 대해서는 시민 평가단의 의견을 들어 조정됐다.

 
이로써, 당초 109개였던 공약 세부과제수가 106개로 3개항목이 폐지되고 25항목이 일부 조정됐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