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중증장애인 가족 ‘긴급 돌봄 서비스 사업’ 시범 운영
기사입력: 2021/01/24 [20:28]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충남도가 중증장애인 보호자에게 휴식을 주기 위한 ‘긴급 돌봄 서비스 사업’을 시범적으로 운영한다.

 

이번 사업은 중증장애인의 돌봄 공백을 예방하고, 가족 돌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추진한다.

 

특히, 중증장애인 보호자가 친척 애경사참석이나 병원치료‧입원 등으로 돌봄이 필요할 시 긴급 돌보미가 가정을 방문해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서비스는 천안‧서산‧당진시, 홍성군 등 4개 시군에서 시범적으로시행한다.

 

이용대상은 4개 시군에 주소를 둔 만 6세 이상 만 65세미만의 심한 장애인 가구로, 돌봄서비스 시간은 회당 2시간 이상(연간 최대 64시간) 범위에서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사업은 4개 시군 장애인가족지원센터에서 수행하며, 관련 서비스를희망하는 중증장애인 보호자는 해당 시군 장애인가족지원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도는 연말 서비스 이용자를 대상으로 사업 만족도 평가 등을 거쳐 모든 시군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김석필 도 저출산보건복지실장은 “중증장애인을 돌보는 가족의 부담을 경감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킴으로써 도내 많은 중증장애인가족들이 도움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