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만 60세 이상 당진시민 누구나 인지선별검사 ‘무료’
기사입력: 2021/01/21 [20:36]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당진=뉴스충청인] 충남 당진시 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치매조기발견과 예방관리를 위해 만 60세 이상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치매조기검진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치매는 조기에 발견해 치료할 경우 증상을 완화시키고 진행속도도 늦출 수 있기 때문에 정기적으로 치매조기검진을 실시해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치매안심센터는 지남력과 기억력 등 총 6개 항목을 평가할 수 있는 한국형 인지선별검사 도구를 이용해 치매조기검진을 무료로 실시 중으로 검사결과 인지저하가 의심될 경우 촉탁의 상담진료와 신경심리검사, 협력병원 연계를 통한 치매감별검사를 지원한다.

또한 치매진단을 받을 경우 치매환자 등록을 통해 치매치료관리비와 조호물품을 지원하고 쉼터프로그램과 가족교실 운영 등 치매환자와 가족을 위한 다양하고 통합적인 치매관리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외에도 지역주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치매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찾아가는 치매조기검진 서비스를 사전 예약제로 실시하고 있으며 치매안심센터 합덕분소를 설치해 운영 중이다.

보건위생과 이숙희 치매안심팀장은“행복하고 건강한 노후생활을 위해 치매조기검진을 받아 적절한 치료와 예방관리를 할 수 있도록 올해 잊지 말고 꼭 검사받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