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 수산물 안전관리 강화…‘생산단계부터 꼼꼼하게’
기사입력: 2021/01/19 [22:33]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가 유해한 수산물 시중 유통을 사전 차단한다.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는 ‘2021년도 수산물 안전성조사 세부추진계획’을 수립,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수산물 생산·공급 체계를 더욱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 계획에는 도내 양식장과 위판장 수산물이 유통되기 전 방사능과 중금속, 금지물질, 동물용의약품 등 유해물질을 조사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와 관련,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2018년 수산물 안전성조사 기반조성을 위한 검사장비 54종을 구축하고 지난해부터 자체분석을 실시해왔다.

지난해에는 넙치 등 31종 280건의 양식장, 위판장의 수산물을 무작위 수거, 조사한 결과 모두 ‘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는 멸치, 조피볼락 등 다소비 품종을 중심으로 조사 건수를 2020년 270건에서 2021년 295건으로 확대한다.

조사항목 역시 38종에서 48종으로 늘리고 연차적으로 안전성조사 체계를 확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지난해 일본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논란에 따라 방사능 정밀분석 장비도 확대 구축, 도내 연안에서 생산되는 수산물의 방사능 조사 또한 한층 강화한다.

조사결과는 도내 생산 수산물의 안전성 확인과 소비자의 알 권리 보장을 위해서 정기적으로 수산자원연구소 누리집에 공개해 소비자와의 소통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도 수산물안전성센터 관계자는 “도내에서 생산되는 청정 수산물을 전 국민이 안심하고 섭취할 수 있도록 부적합 수산물을 생산단계부터 철저히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