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2021년 건설공사 품질시험 수수료 확정
기사입력: 2021/01/17 [21:56]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는 ‘2021년도 건설공사 품질시험 수수료’를 관련법규와 제반 물가 변동 등을 적용하여, 지난해보다 1.23% 인상ㆍ고시하여 시행한다고 밝혔다.

 

대전시 건설관리본부에 따르면, 건설공사 품질시험은 건설현장의 품질 확보와 부실공사 방지 등 견실한 시공을 위해 시행하는 것으로, 수수료 산정은 ‘건설기술진흥법 시행규칙 제53조’ 및 ‘건설공사 품질관리 업무지침(국토부 고시 제2020-720호)’에 따라 산출됐다.

 

이번 품질시험 수수료 주요 변동 요인을 살펴보면건설임금 2.15% 인상 및 기타 공공요금이 평균 5.4% 인하되면서 수수료가 조정됐다.

 

품질시험 시험항목은 168종목이며, 세부적인 항목별 품질시험 수수료 현황은 대전시건설관리본부 홈페이지(http://www.daejeon.go.kr/gun/index.do)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전시 건설관리본부장은 “대전시는 국ㆍ공립시험기관으로서 건설공사 품질시험을 위해 만능 재료시험기 등 46종 66기의 시험 장비를 구비하고 있으며, 정확하고 신뢰 있는 품질시험 검사를 통해 부실시공을 예방하고 안전한 대전 건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