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건강도시 대전’ 큰 그림 마련…공공보건 의료강화
기사입력: 2021/01/05 [21:53]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는 시민을 위한 ‘건강도시 대전’ 실현을 위해 ‘건강도시 조성 종합계획’을 수립했다고 5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에서는 지난해부터 ‘건강도시 조성사업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국내·외 네트워크인 대한민국건강도시협의회와 서태평양건강도시 연맹 가입도 완료했다.

또한, 지난해 10월에는 포스트 코로나 대전시 건강도시 정책방향 수립을 위해 시민 등 2,000여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실시하고 12월에 식견이 높은 전문가, 시민 등 21명으로 위원회를 구성, 심의를 거쳐 종합계획을 수립했다.

시에 따르면 올해 건강도시 비전으로 ‘100세까지 시민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한 대전’을 선정했으며 이에 따른 4대 전략으로는 포스트 코로나 대비 보건의료 정책강화 대한민국건강도시협의회 공동과제 해결 물리·사회적 환경 조성 등 건강도시 기반 구축 시민 평생건강증진을 위한 정책 추진으로 정했다.

이를 위해 시에서는 ‘공공보건 의료강화’로 대전의료원 설립 추진, 보건소 현대화사업 등을 통해 공공의료체계를 강화하고 지역거점병원 공공성 강화, 결핵·한센·에이즈 협력 강화 등 지역거점 협력네트워크 강화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장애인 치과진료소 운영 등 대상별 공공보건시설 강화로 의료격차 완화 및 사회안전망 확보를 추진할 방침이다.

또한 ‘정신건강 심리지원’을 위해 찾아가는 마음톡톡버스 운영, 인터넷중독 전담 상담사 배치 등 마음건강 심리지원체계 구축 심리상담 핫라인운영, 재난심리지원센터 운영 등 즉각적인 심리상담 지원강화 정신응급의료기관 지정 운영, 대전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운영 등 정신건강 원스톱 지원체제 구축으로 코로나19 우울증 극복 등 정신건강 증진에 힘쓸 예정이다.

이와 함께,‘기후변화 적극대응’으로 온실가스 감축 문화 조성, 탄소포인트제 운영 등 기후변화에 안전한 대전만들기 로컬푸드사업 활성화 등 신토불이 음식문화 활성화 미세먼지 저감사업 추진 등 미세먼지 대응과 지구 온난화에 적극적으로 대처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 외에도, ‘걷기좋은 도시조성’으로 아름다운 꽃도시 조성, 숲길 조성관리 등 걸어서 10분 자연을 만나다 시민주도의 걷기코스 개발 등 이야기가 시작되는 걷기 코스 활성화 하루만보 기부걷기사업, 모바일앱 걷기사업 등 건강도시 기반구축을 통해 걷는 즐거움을 누리게 되는 도시 만들기 조성을 추진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도시 구석구석에 건강도시 인프라를 조성해 시민이라면 누구나 건강을 누릴 수 있도록 모든 정책 지원을 다할 것"이며 "앞으로 다양한 사업을 선보이며 지속적인 건강도시 대전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