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부강면 충광농원 양계농장 AI 발생…이춘희 세종시장 긴급 현장 점검
기사입력: 2021/01/05 [21:57]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세종=뉴스충청인] 세종시가 부강면의 한 양계농장에서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돼 긴급 방역조치를 벌였다고 5일 밝혔다.

세종시는 지난 4일 부강면 충광농원 내 양계농장에서 AI의심신고를 접수하고 해당 농장의 시료를 채취해 동물위생시험소 검사를 벌였으며 검사결과 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현재 시는 해당 AI바이러스의 고병원성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의뢰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시는 AI바이러스 검출로 초동 방역팀을 투입해 해당 농장 주인, 가축 이동을 금지하고 방역지역 내 가금류 사육농가 긴급 이동제한 명령 주변 통제초소 설치 10㎞ 이내 가금 사육농가 긴급 임상 예찰 등 긴급방역조치를 벌이고 있다.

방역당국에 의뢰한 AI바이러스가 고병원성으로 판정될 경우 충광농원 내 모든 산란계 농가에 대한 추가 살처분을 벌일 예정이다.

AI바이러스가 검출된 해당 농가는 산란계 13만 7,000수를 사육하고 있으며 지난 4일 오후 5시쯤 사육중인 닭의 폐사수가 5수에서 22수로 급격히 증가해 방역당국에 신고했다.

이곳 발생 농장의 반경 500m 내에는 농가 10곳 27만 3,000수, 반경 10㎞ 내에는 농가 3곳 45만 2,000수의 가금농가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춘희 시장은 AI바이러스 검출 이후 긴급히 부강면 현장을 찾아 인근 양계농가를 점검하는 한편 현장 방역 관계자들과 추가 AI확산방지를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이 시장은 “가축전염병에 대한 허점이 생기지 않도록 지역 축산시설에서도 주기적인 자체소독 등을 시행해 경각심을 늦추지 않길 바란다”며 “AI 추가 확산방지를 위한 외부인·차량 통제 등 방역대책 추진으로 전염병 유입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