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호 논산시 부시장, “대한민국 최고의 행복공동체 동고동락 논산 건설”
기사입력: 2021/01/04 [19:31]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논산=뉴스충청인] “대한민국 최고의 따뜻한 행복공동체 동고동락 논산을 건설하는 데 함께하게 되어영광스럽습니다”

4일 취임한 신임 안 호 논산시 부시장은 “논산의 새로운 미래 100년의 토대를 마련하는 중요한 시점에 함께 일하게 되어 영광스러운 한편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직원들의 의견 하나하나에 귀 기울이고 경청하는 자세로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또한, 지난 10년간 황명선 논산시장님을 필두로 거둔 많은 성과들을 전국으로 확산시키고 핵심 시정과제, 공약 사업 등을 추진함에 있어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헌신하고 노력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1994년 공직에 입문한 안 부시장은 10여 년 간 행정자치부 지방행정실 지방행정정책관 자치행정과, 인사기획관을 거쳐, 충청남도 자치행정과장, 충청남도 농업기술원 총무과장 등을 역임하며 탁월한 업무 추진력과 리더십을 갖춘 행정전문가로 평가를 받고 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