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민간공사 지역업체 수주율 35%로 높인다…시군 전담조직 구성
기사입력: 2020/12/02 [22:17]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충남도가 지역건설업체 수주율을 높이기 위한 세부적인 행정 절차를 추진한다.

충남도는 2일 도청에서 도와 시군 건축·산업단지 인허가 담당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업체 수주율 향상을 위한 도-시군 대책 회의’를 개최했다.

도는 앞서 지난달 충남도 지역건설산업활성화 계획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통해 48개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정책을 제시한 바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도내 수주율 현황 및 문제점을 공유하고 48개 정책안에 대한 도-시군 협력 체계구축과 실행방안을 논의했다.

도는 정책의 실행력 확보를 위해 ‘도-시군 전담조직을 구성하고 인허가 단계에서부터 지역업체를 참여시킬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지역수주율이 낮은 공동주택건설과 산업설비는 전담부서를 지정하고 도-시군이 함께 ‘사업계획협의-인허가-공사착공’ 등 모든 과정에 참여하기로 했다.

도는 이를 통해 향후 민간건설공사 지역업체 수주율을 현행 19%에서 35%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남재 도 건설정책과장은 “지역수주율 개선과 지역건설자재 사용 등 지역건설 산업 활성화를 위해 도정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 2월 시군 소규모 공사의 적정 공사비 반영을 위해 ‘충남도 소규모공사 적정공사비 설계기준’을 마련한 바 있다.

또한 국가균형발전프로젝트 지역업체 참여를 위해 각 시도-건설협회와 공조, 석문산단 인입철도 등 총 4개 사업에 지역업체가 40% 이상 참여를 의무화하기도 했다.

지역건설사의 수주율뿐만 아니라 지역생산 건설자재 사용을 위해서도 도내 생산 건설자재를 전수 조사하는 등 지역건설업체 수주율과 건설자재 사용률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