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충남도공무원노조, 단체협약 체결…근무여건 개선 통해 도정 발전 이끈다
기사입력: 2020/12/02 [22:20]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충남도와 충청남도공무원노동조합이 10개월간의 교섭 끝에 복지 증진을 통한 도정 발전에 초점을 맞춘 단체협약을 체결했다.

 

충남도는 2일 도청 상황실에서 양승조 지사와 김태신 노조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도 공무원노조와 노사관계 정립 및 근무조건 개선 등을 골자로 한 단체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은 지난 1월 20일 도 공무원노조의 단체교섭 요구를 시작으로 진행해 왔으며 8월부터 본격적으로 실무 교섭을 개시, 이날 단체협약 서명을 통해 최종 합의했다.

 

이번 협약의 주요 내용은 △다양한 가족 친화 시책 발굴 △예산 범위 내 예방접종 비용 지원 △건강검진 항목 다양화 △편의 제공을 위한 청사시설 이용 지원 등 복지 증진·개선에 중점을 뒀다.

 

또 단체협약의 실효성을 보장하기 위해서 노사 협의를 통해 이행 상황을 상호 점검하고, 근무조건과 관련된 모든 내용을 노사 간 협의해 추진·이행키로 했다.

 

단체협약의 유효기간은 체결일로부터 2년간이다.

 

김태신 위원장은 “도 공무원의 권익을 향상할 수 있는 방향에서 실천 가능한 부분에 집중해 원만하게 합의할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도 조합원의 의견에 귀기울이고, 집행부와 지속 협의해 근무조건을 개선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도 관계자는 “노사관계를 재정립해 도정의 동반자로서 도 공직자의 권익과 처우를 개선할 수 있는 방향으로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