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5개 자치구, 중기부 세종 이전 강력 대응…긴급 간담회 개최
기사입력: 2020/11/29 [18:58]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와 5개 자치구가 중소기업벤처부의 세종시 이전과 관련된 12월 공청회 개최에 대해 강력히 대처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시와 5개 자치구는 29일 오후 3시 30분 ’시장-구청장 긴급 간담회‘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

 

허태정 대전시장 주재로 5개 자치구 구청장 등이 참여한 이날 간담회에서는 ‘중기부 세종 이전 추진에 따른 대응방안’과 ‘코로나19 전국 확산에 따른 거리두기 격상 방안’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지난 10.16일 중기부가 행정안전부에 세종시 이전 의향서를 제출한 이후 관련 행정절차에 따라 오는 12월 공청회 개최가 예상되면서 이날 회의에서 대응방안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가 진행됐다.

 

이에 따라, 대전시와 자치구는 내일(11.30) 세종시 행정안전부 청사 앞에서 허태정 대전시장과 5개 자치구청장, 박영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박영순 위원장을 비롯한 지역 국회의원과 시민단체 등이 참여한 가운데 공동 입장문을 발표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더불어민주당대전시당과 시민단체 주관으로 이날부터 진행되는 천막시위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한편,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해서도 정부 계획에 따라 1.5단계로 격상하고 겨울철 지역 내 코로나 재확산 방지에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허태정 대전시장은 “중기부 세종 이전은 현 정부의 균형발전 국정 철학에도 반하는 시도”라며, “행정은 물론 정치권, 시민단체를 포함한 150만 대전시민과 함께 총력 저지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