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 전 재산 기부한 故 이영숙 여사 뜻 따라 첫 장학생 선발
기사입력: 2020/11/18 [16:12]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故 이영숙 여사님의 숭고한 뜻을 따르는 훌륭한 인재가 되기 위해 열심히 공부하겠습니다” 

 

겨울을 재촉하는 비가 내린 11월 18일(수) 오후 2시, 충남대학교 재학생 4명이 숙연한 자세로 대전 추모공원 이영숙 여사 봉안당(奉安堂) 앞에 섰다. 

 

4명의 학생들은 충남대가 선발한 첫 번째 ‘이영숙 장학생’인 ▲이교휘(식물자원학과) ▲송수현(문헌정보학과) ▲장희진(회화과) ▲유진이(회화과) 학생.  

 

이들은 지난 11월 11일 충남대 이진숙 총장으로부터 첫 번째 ‘이영숙 장학생’으로 선발돼 장학증서를 받았다. 소득 구간과 학업성적, 면접 등을 통해 선발된 4명의 장학생에게는 1인당 연 360만원의 장학금이 지급된다. 

 

이영숙 장학생 4명은 故 이영숙 여사가 안장돼 있는 대전 추모공원(서구 괴곡동)을 찾아 감사의 마음과 함께 “우리 사회를 이끌 훌륭한 인재양성을 위해 써 달라”는 이영숙 여사의 기부정신을 되새겼다. 

 

문헌정보학과 송수현 학생은 “이영숙 여사님의 숭고한 뜻을 따르는 길은 학생으로서의 본분을 다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여사님이 잠들어 계시는 봉안당을 찾으니 더욱 마음가짐을 단단히 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대 발전기금재단은 故 이영숙 여사의 숭고한 기부 정신을 학내·외에 적극적으로 알리는 한편, 4명의 이영숙 장학생이 공부와 연구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학사 및 생활 지원을 해 나갈 예정이다.바 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