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대형건축물 내 민방위경보 전달체계 점검
기사입력: 2020/10/22 [08:12]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는 국가비상사태나 대형 재난 발생 시 다중이용 건물 내 시민의 안전을 위해 오는 26일부터 30일까지 시내 60곳을 대상으로 민방위경보전달체계 하반기 이행실태 점검을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민방위경보 전파대상 건축물은 연면적 3,000㎡ 이상 대규모점포 43곳, 역사·터미널 등 운수시설 7곳, 영화상영관 10곳이며, 시·구 합동으로 각 시설에 대한 민방위경보 전파계획, 경보전달 방법 등을 중점 점검한다.

 

대전시는 매월 민방위 경보발령 점검훈련 시 다중이용 건물 경보전파책임자에게 경보 전파를 위한 문자 발송 연습을 실시하는 등 유사 시 시민안전 경보전달태세 확립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대전시 박월훈 시민안전실장은“이번 점검은 비상사태나 재난을 대비해 경보전달 체계에 대한 일제점검을 실시하는 것”이라며 “시민의 귀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점검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대상 건축물 관리주체의 적극적인 이해와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