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환경관리원 노동환경 개선 선도…청소차량 차고지 포장 추진
기사입력: 2020/10/09 [21:12]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세종=뉴스충청인] 세종시가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에 따른 환경관리원 작업 안전기준을 모두 이행 완료해 환경관리원의 노동환경 개선에 앞장서고 있다.

세종시는 지난해 12월 신설된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 제16조의3 규정에 따라 환경관리원 작업안전계획을 수립하고 안전기준을 이행해야 한다.

안전기준은 청소차량 안전장치 보호장구 지급 야간작업을 주간작업으로 변경 3인1조 생활폐기물 수거 환경미화원 건강위해 예방 조치 등으로 시는 지난 7월 기준 이를 모두 충족했다.

이외에도 시는 환경관리원의 환경보건 및 후생복지를 위해 지난해 9월 사업비 7억여 원을 들여 전국 최초로 지상 2층의 환경관리원 전용 사무·휴게시설을 건립해 운영 중 있다.

또, 환경관리원의 근골격계 유해 요인을 조사해 유해요인으로 지목된 100ℓ 종량제봉투 제작을 중지해 노동환경 개선에도 앞장서고 있다.

아울러 생활폐기물 수거·운반 중에 감염될 수 있는 3대 예방접종 중 파상풍, 폐렴구균를 전 환경관리원을 대상으로 모두 접종 완료했다.

시는 이달 중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실시할 계획이며 내년에는 사업비 7억을 들여 청소차량 차고지 포장을 실시하는 등 노동환경 개선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환경관리원 노동환경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안전사고 예방에 최우선으로 두는 정책을 실현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