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코로나19 예방 추석연휴 이후 지인과의 만남 자제 당부
기사입력: 2020/10/07 [19:25]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는 추석 연휴가 끝난 이후에도 당분간 지인과의 모임이나 만남을 자제하고 발열, 기침 등 건강에 이상이 있는지 잘 관찰해 이상 증상이 있을시 가까운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적극적으로 받아달라고 7일 당부했다.

대전시 방역 당국은 코로나19의 잠복기를 감안하면 향후 2주일 동안이 추석 연휴 이후의 감염 확산 여부의 가장 중요한 시기로 보고 있다.

추석 이후 6일 현재 총 10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대부분 추석연휴기간 지인·가족 간 접촉을 통한 감염으로 확인됐다.

대전시는 현재 발생 상황을 보면 개인 방역수칙 준수가 최고의 방역이라며 마스크 쓰기, 사람 간 간격 유지하기, 다중밀집장소 피하기, 이동 동선을 최소화하기 등을 준수해 달라고 강조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추석 연휴 기간 동안 방역에 협조해 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2주일 동안은 코로나19 재확산 여부가 달린 중요한 시기로써 거리두기, 마스크 쓰기 등 개인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