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현 대덕구청장, “치매로부터 안심하는 지역사회 함께 만들어요”
기사입력: 2020/09/20 [10:34]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박정현 대덕구청장이 오는 21일 제13회 ‘치매극복의 날’을 맞아 기념메시지를 발표했다.

 

박 청장은 “기억을 지우는 치매는 다른 질환과 달리 환자 본인의 인간 존엄성을 해치고 생존까지 위협할 뿐 아니라, 온 가족이 함께 고통 받는 심각한 질환”이라며 “오랜 세월을 함께해 온 동반자와의 추억과 사랑하는 자녀, 어여쁜 손자 손녀와의 행복했던 기억마저도 지우는 치매는 암만큼이나 두려운 존재”라고 말했다.

 

이어 “현대의학이 많은 발전을 이뤘지만, 고령사회에 진입한 우리나라의 치매환자 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고, 65세 이상 노인의 10%정도가 기억이 지워진 삶을 살면서 고통 받고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건 치매환자와 가족의 말 못할 고통을 이해하고 그들의 무거운 짐을 나누는 따뜻한 공동체”라며 “치매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일상에서 치매환자와 가족을 배려하는 따뜻한 동반자가 돼 치매로부터 안심하는 마을을 함께 만들어 갔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