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오봉산·운주산 둘레길 조성 사업 추진…주민 이용편의 증진
기사입력: 2020/09/07 [21:45]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세종시, 뉴스충청인] 세종시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비대면 시대를 맞아 안전하고 편리한 등산 문화 정착을 위해 오봉산 둘레길과 운주산 둘레길 조성에 나선다.

오봉산 둘레길은 총 연장 9.7㎞ 코스로 쾌적하고 안전한 등산 환경과 이용 다양성을 한층 높여 세종시민은 물론 인근 천안, 공주, 청주 등에서도 각광받고 있는 명소다.

시는 지난해부터 오봉산 둘레길에 대한 이정표와 휴게시설, 안전시설, 경관시설 등을 보강하고 고복저수지 등 주변 관광시설과의 연결로 개설 등을 통해 주민의 이용 편의를 높이고 있다.

운주산둘레길 운주산성과 천년고찰 고산사, 운주산숲공원 등 역사와 문화를 하나의 연결하는 총 연장 12㎞의 등산로로 넓은 임도와 130여 면의 주차장을 활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특히 시는 그동안 단절됐던 600여 미터를 연결해 운주산을 한 바퀴 돌 수 있는 진정한 의미의 둘레길을 조성하는 중으로 오는 11월까지 완공해 이용객에게 등산의 즐거움을 더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외에도 시는 내년까지 관내 12개 구간 159㎞에 이르는 세종시계 둘레길을 조성 중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내년까지 산과 강, 도시와 농촌이 하나가 되는 세종시 둘레길 지도를 완성할 계획”이라며 “비대면 시대를 맞아 시민들이 역사와 문화가 있는 세종시계 둘레길을 걸으며 다양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