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천안·아산 등 6개 시·군 호우피해 합동조사 본격 실시
기사입력: 2020/08/14 [22:42]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충남도와 중앙재난피해합동조사단은 최근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지역을 대상으로 지난 13일부터 오는 19일까지 현지 피해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중앙재난피해합동조사단은 행정안전부, 환경부 등 중앙부처와 민간 전문가 등 52명으로 구성, 충남, 충북, 대전을 대상으로 피해상황 등을 정밀조사 하고 있다.

충남지역은 지난 7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천안·아산시를 포함, 금산·예산·홍성군, 논산시 등 6개 시·군이 해당한다.

지난달 23일부터 지난 14일까지 도내 평균 누적 강수량은 548㎜로 최고 누적 강우량은 예산군 662㎜, 계룡시 660㎜, 아산시 640㎜, 천안시 627㎜, 금산군 610㎜ 순으로 기록됐다.

최대 일일 강우량과 최대 시간당 강우량은 각각 아산시 송악면에서 273㎜와 85㎜의 폭우가 쏟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도내에서는 2명이 사망하고 1명이 실종됐으며 이재민 역시 14일현재 9개 시·군에서 총 668대, 1156명이 발생했다.

피해규모는 총 1만 3474개소에 1386억원으로 도로·교량 유실 등 공공시설이 2305개소에 1315억원 주택·농경지 침수 등 사유시설이 1만 1169개소에 71억원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정석완 재난안전실장은 “이번 중앙재난피해합동조사단의 현지조사를 통해 피해가 컸던 예산군과 금산군을 중심으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적극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주택 전파·유실 1300만원, 반파 650만원, 침수 100만원, 세입자 입주보증금·임대료 300만원 가운데 80%가 국비로 지원된다.

공공시설 복구비는 최대 88%까지 지원받게 되며 농경지 복구비와 농림시설 파손에 대한 지원도 국비가 확대된다.

간접 지원으로는 건강보험료 경감 통신요금 감면 전기요금 감면 도시가스요금 감면 지역난방요금 감면 등이 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