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3일 연휴기간 철저한 개인방역수칙 준수 당부
기사입력: 2020/08/14 [22:43]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는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됨에 따라 우리지역으로 언제든 전파될 수 있는 상당히 우려스러운 상황인 만큼 시민들에게 철저한 개인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에는 지난 7월 19일 이후 지역확진자는 추가로 발생하지 않고 있으나, 최근 서울, 경기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해 이달 13일에는 전국적으로 103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다.

최근 수도권 발생현황을 살펴보면, 서울의 경우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련 11명, 롯데리아 종사자 모임 12명, 남대문시장 10명 등 집단감염이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경기도에서도 고양반석교회, 용인 우리제일교회 등 교회관련 확진자가 지금까지 78명 발생했고 용인대지고·죽전고 9명 등 소규모 집단모임으로 인한 확진사례도 증가하고 있다.

이외에도 부산, 인천, 울산, 충남, 경북 등 다른 지자체에서도 산발적인 감염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처럼 코로나19가 최근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는 원인은 그동안 비교적 안정적인 상황을 유지한데 따른 긴장 완화, 여름휴가철 지역 간 이동 증가, 호우 재난 등에 따른 시기적인 문제 등 방역에 대한 경각심이 느슨해진 것이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이에 대전시는 방역과 일상의 균형이 무너지지 않도록 종교시설, 학원시설, 피시방, 노래연습장 등 고위험 시설에 대한 점검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오는 3일 연휴기간 동안 코로나19 감염방지를 위해 시민 개개인이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대전시 정해교 보건복지국장은 “최근 전국적인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무엇보다 개인방역에 대한 시민의 인식이 중요하다”며“코로나19는 늘 우리 주변에 있을 수 있다는 경각심을 갖고 마스크 쓰기, 거리두기, 손 씻기 등 개인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