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학교기술지주㈜, 30억 원 규모의 펀드 결성총회 개최
기사입력: 2020/07/29 [21:36]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충남대학교(총장 이진숙)가 대전·충청권을 비롯한 지방 소재 유망 스타트업의 스케일업(scale-up, 스타트업의 높은 성장률과 고용 창출력에 착안하여 이와 같은 기업이 성장하도록 지원하는 용어)을 지원하는 30억 원 규모의 투자 펀드 결성총회를 개최했다.

 

충남대학교기술지주㈜(대표 김승범)는 지난 7월 28일, 대학본부 별관에서 ‘충남대학교기술지주㈜ 지방개인투자조합 제1호’의 결성총회를 개최했다.

 

조합 결성총회에는 업무집행조합원인 충남대학교기술지주㈜와 유한책임조합원인 대전경제통상진흥원, 그리고 특별조합원인 한국벤처투자㈜의 관계자가 참석해 펀드 결성에 대해 최종 승인했다.

 

이번 펀드는 본점 또는 주된 사무소가 서울·경기·인천을 제외한 지역에 위치한 1~3년차의 초기 창업기업 중 연간 매출액이 20억 원을 초과하지 않는 기업을 대상으로 투자가 이루어질 계획이며, 투자기업에 대한 지속적인 사업화 성장 지원을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더불어 국가 균형 발전에 기여할 예정이다.

 

충남대학교기술지주 김승범 대표는 “펀드 조성으로 대전‧충청 지역 스타트업의 데스밸리 극복 방안을 제시하고 나아가 유니콘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지방 창업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충남대학교기술지주㈜는 2017년에 설립돼 현재 23개 사의 자회사에 대한 성장을 지원하고 있으며, 자회사의 스케일업을 위한 다양한 지원책을 발굴해 적극적인 도움을 제공하는 등 창업 활성화의 견인차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