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지역에 활력 불어 넣는다’…지역개발 공모 2개 시군 선정
기사입력: 2020/07/12 [20:51]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충남도는 국토교통부 주관 ‘2020년도 지역수요 맞춤지원 사업’에공주시와 서천군이 최종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지역개발 공모사업은 2015년부터 매년 추진돼 온 사업으로, 지역에서 필요로 하는 우수 사업을 발굴해 지역 활력과 주민의 삶 제고에 기여해왔다.

 

공모사업은 사업의 목적과 내용에 따라 지역의 성장거점을 육성하고 민간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해 전략사업을 발굴해 지원하는 ‘투자선도지구’와 성장촉진지역 내 주민의 실생활과 밀접한 사업을 지원하는 ‘지역수요맞춤지원 사업’ 2개 유형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도내에서는 공주시와 서천군이 각각 ‘지역수요맞춤지원 사업’에 선정돼 20억 원씩을 지원받게 된다.

 

공주시는 총사업비 30억 원을 투입, 충청 감영길 역사문화가로 조성사업을 추진하게 되는데, 가로 환경 개선으로 지역민의 삶의 질 향상을 이끈다는 계획이다.

 

서천군은 30억 7000만 원을 투입해 장항 아우름 스테이 허브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방문자 숙소 리모델링과 여인숙거리 조성 등 허브 관광서비스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이남재 도 건설정책과장은 “소규모 생활밀착형 사업을 주민참여형 상향식으로 병행 지원한다는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지역민 삶의 질 향상은 물론 지역균형발전에도 이바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