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원도심 근대문화 탐방로 활성화…역사 테마 홍보 영상 제작 ‘눈길’
기사입력: 2020/07/12 [20:58]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원도심 근대문화 탐방로 활성화’의 일환으로‘대전 역사 테마 홍보 영상’을 제작해 눈길을 끌고 있다.

 

12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번 영상은 대전의 과거 구석기시대부터 근대를 거쳐 현재‘4차 산업혁명특별시 대전’의 미래를 컴퓨터그래픽스(CG), 3차원(3D)영상 기법 등을 적용해 총 2편의 영상으로 제작됐다.

 

특히, 이종탁 교수, 박상화 작가, 백남우 문화해설사, 최지원 대표 등 영상, 미디어아트, 역사ㆍ향토분야 전문가 4명의 자문을 거쳐 원도심 근대문화와 전국 최초로 설치되는 트램까지 영상에 담았다.

 

영상 상영은 주로 목척교에 설치 된 3대의 프로젝터와 대전천 워터스크린을 통해 평일(화~금)과 주말에 오후 8시부터 9시30분까지 약 30분씩 2타임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시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홍보의 일환으로 유튜브(youtube)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방문이 어려운 관광객들에게 대전의 역사와 문화를 널리 알릴 계획이다.

 

대전시 류택열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대전의 문화와 역사를 3차원(3D)영상에 담아 대전의 다양한 매력과 명소를 전국으로 널리 알릴 특별한 기회가 마련돼 매우 뜻깊다”며 “대전천 목척교 인근이 대전 원도심의 최고의 명소가 되도록 앞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야외에서 상영하는 워터스크린 특성 상 우천, 돌풍 발생 할 경우 홍보영상 상영은 중단된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