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최해영 대전지방경찰청장 만나 코로나19 차단 협력 강조
기사입력: 2020/06/25 [22:38]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허태정 대전시장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경찰과 협조체계를 다지고 임시생활시설을 점검하는 등 동분서주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5일 오후 2시 대전지방경찰청에서 최해영 청장을 만나 최근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관련 관·경 협조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허태정 시장은 특히 시가 수사의뢰한 미등록 특수판매업체에 대한 수사의뢰와 동선을 제대로 밝히지 않아 역학조사에 혼선을 준 확진자 고발건과 관련한 상호 협력사항에 대해 최해영 청장과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허태정 시장은 “행정기관과 수사기관이 시민의 안전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하는 엄중한 시기”이며 “유흥업소를 비롯해 특수판매업 점검까지 적극 나서준데 감사하며 수사의뢰와 고발건에 대해서도 신속하게 수사해 달라고”당부했다.

최해영 청장도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 기간 내 확진자 발생을 차단해야 하는 만큼 경찰도 최대한 협력 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시는 역학조사에 성실하게 응하지 않은 확진자를 지난 22일 고발하고 23일에는 코로나19 확산의 중심지가 되고 있는 미등록 특수판매 업체 2곳에 대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또한, 대전시는 지난 23일부터 방문·전화권유·다단계 등 특수판매업체 중 교육관이나 홍보관을 운영하고 있는 업체에 대해 내린 집합금지 행정명령 이행사항과 그 외 업체에 대해는 방역지침 준수여부에 대해 관·경 합동으로 점검하고 있다.

점검은 경찰 3인과 공무원 1인으로 편성된 점검만이 진행하고 있으며 점검에는 모두 124명의 인력이 투입됐다.

이어 허태정 시장은 유성구에 위치한 임시생활시설을 방문해 안준호 원장을 만나 연수원을 해외입국자 격리시설로 쓸 수 있도록 협조해 준 데 대해 감사인사를 전한 후, 운영상황을 점검하고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