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고동락 논산시, 학생 가정에 식재료 꾸러미 전달
기사입력: 2020/06/25 [20:53]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논산=뉴스충청인] 충남 논산시가 관내 모든 학생 가정에 식재료꾸러미를 공급한다.

25일 논산시에 따르면 논산계룡교육지원청과 함께 코로나19 여파로 대부분 학교 급식이 중단됨에 따라 피해를 입고 있는 농가를 돕고 가정 급식이 어려운 학생 가정에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기로 뜻을 모았다.

대상은 올해 6월 10일을 기준으로 관내 유치원, 초·중·고등학교 및 특수학교에 다니고 있는 1만3천23명의 전체학생이며 코로나19로 미집행된 친환경 학교 급식 예산 7억8200만원 전액을 활용해 사업을 추진한다.

식재료 꾸러미는 관내에서 생산되는 친환경 예스민 쌀 10kg, 예스민 찰보리쌀, 방울토마토 등 농산물과 가공계란, 후르츠젤리, 곤약워터젤리, 쌀눈현미누룽지 등 지역 중소기업에서 생산한 가공품을 포함한 7종이며 1인당 6만원 상당이다.

25일부터 논산시학교급식지원센터를 통해 학생 가정으로 전달되며 유치원생을 시작으로 초·중·고등학교, 특수학교까지 순차적으로 공급해 7월 말까지 배송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는 학교급식 중단에 따른 학부모의 부담을 경감하고 취약계층의 급식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것은 물론 지역 식재료 소비촉진을 통해 농업인의 피해를 줄이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학생을 위해 편성된 예산은 마땅히 학생에게 돌아가는 것이 맞다”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꾸러미 지원을 통해 학생들에게 건강한 먹거리를 제공하고 농산물 생산농가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