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백화점 충청점, ‘한국 현대유리의 진화 2020展’ 오픈
기사입력: 2020/06/24 [21:33]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천안=뉴스충청인] 30년간 축적된 한국 유리조형의 진화와 현대유리조형의 현재와 미래를 조명하는 ‘한국 현대유리의 진화 2020展’이 오는 6월26일(금)부터 7월12일(일)까지 신세계백화점 충청점 5층 문화홀에서 진행된다.

 

이번 전시는 남서울대학교 메이커스페이스인 ‘반짝반짝 유리공예공작소’와 신세계백화점 충첨점이 공동 기획한 전시로 한국 현대유리조형의 지난 30년을 돌아보고, 현재의 유리조형 작가의 창작세계를 관람객들에게 선보이며 예술적 가치를 공유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한국 현대유리의 진화 2020展’은 ▲History, ▲ART Zone, ▲ART Edu 이렇게 총 3개의 전시공간으로 구별되어 있다. 먼저 ‘History' 전시공간은 1990년 이후 시작된 한국의 스튜디오 글라스 운동(Studio Glass Movement)을 대표하는 1세대 작가의 작품을 선보인다. 'ART Zone'에서는 유리의 고정관념과 물질의 경계를 넘은 조형 아트존과 생활에 밀접한 테이블웨어나 오브제 등 실생활에 사용되는 실용적 유리기획존으로 구분해 전시한다. 마지막으로 ’ART Edu'에서는 유리에 투과되는 빛 관찰, 유리를 통한 놀이체험, 입김으로 하는 가공을 뜻하는 램프워킹 등 다양한 체험을 통해 유리에 대해 더욱 알아가는 체험존을 운영한다.

 

‘한국 현대유리의 진화 2020展’은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는 11시 오픈해 저녁 8시까지 관람이 가능하며,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는 저녁 8시30분까지 관람이 가능하다. 관람비는 무료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