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농업기술원, 장마 시작에 따른 농작물 피해 예방 당부
기사입력: 2020/06/24 [22:21]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24∼25일 강한 바람과 장맛비가 예상됨에 따라 농작물과 농업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먼저 침수피해가 없도록 배수로의 잡초 등을 제거해 물길을 만들고 강우 후 병해충 방제를 실시해야 한다.

침수된 논은 서둘러 잎의 끝만이라도 물위로 나올 수 있도록 물빼기를 하고 벼 잎에 묻은 흙 앙금을 제거해줘야 한다.

밭작물이나 과수는 쓰러지거나 가지가 찢어지지 않도록 지주대를 세우고 유인을 해줘야 한다.

또 비닐하우스나 축사 같은 농업시설물의 경우에는 강풍이나 폭우를 대비해 비닐, 골조, 전기시설 등을 점검해야 한다.

전기시설 점검 시에는 물에 젖은 상태로 전기 플러그나 모터 펌프 같은 전기시설을 만지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도 농업기술원 김양섭 재해대응팀장은 “9월까지 폭우와 태풍 등이 예측되는 만큼, 만반의 대비로 피해를 줄여야 한다”며 도내 농가의 예방 활동 실천을 강조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