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오는 3일 도청서 도립미술관 건립 소통의 장 마련
기사입력: 2020/06/01 [21:35]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충남도는 오는 3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최근 문화체육관광부 사전평가를 통과한 도립미술관 건립과 관련해 도민 및 지역 예술인과 소통하는 공개 토론회를 개최한다.

21세기형 미술관 운영 방안 모색을 위한 도립미술관 건립 관련 공개 토론회는 ‘모두가 만드는 미술관 - 미래가 지금이다’를 큰 주제로 7월까지 3차에 걸쳐 실시한다.

도와 유관기관 관계자, 전문가, 지역 예술인, 도민 등이 참여하는 이번 1차 토론회는 주제발표,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한다.

이번 토론회의 소주제는 ‘미술관의 변모, 열린·참여미술관’이며 한국문화관광연구원 김혜인 연구위원, 국립현대미술관 정다영 학예연구사, 경기도미술관 김종길 학예연구팀장 등이 각각 발제할 예정이다.

김 연구위원은 ‘유동하는 미술관, 국내·외 미술관 건립 현황과 전망’을, 정 연구사는 ‘미술관 건축과 창의적 전시 기획’을, 김 팀장은 ‘아카이브와 전시, 지역미술관의 역할과 정체성’을 주제로 발표한다.

또 전문가, 지역 예술인, 도민 등이 참여하는 종합토론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나누고 현장의 목소리를 수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번 공개 토론회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사전 신청자 40명을 선착순 모집해 진행하며 도 누리집 새소식 게시판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도 관계자는 “1차부터 3차까지 주제를 세부적으로 설정해 진행하는 만큼 집중적이고 전문적인 지식 공유의 장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도의 문화예술 핵심 시설인 도립미술관의 내실 있는 건립을 위한 지역 예술인 및 도민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