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부발전, 발전 5사 기술정보 공유로 공정안전문화 확산
기사입력: 2020/05/30 [14:46]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태안=뉴스충청인]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5월 28일(목) 대전에서 발전 5개사 공정안전부서장 및 담당자 13명이 참석한 가운데 ‘발전 5개사 공정안전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발전 5개사 공정안전협의회는 지난해 5월에 구성된 협의체로, 기술정보 공유와 협력을 통해 공정 안전문화를 확산시키고 중대 산업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운영 중인 안전소통 회의체이다.

 

이번 협의회에서는 서울과학기술대 박달재 교수의 사업장 위험성평가 기법과 내실화 방안 특강에 이어 `20년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킨텍스) 발전사 공동참여 안건 등 7건의 안건 협의와 운영규정 개정 등을 논의하였다.

 

또한 서부발전의 유해위험물질관리 업무가이드, 온라인 안전교육 콘텐츠인 숨은 위험 찾기 및 남동발전의 위험성평가 길라잡이, 동서발전의 화학물질위험성평가 시스템, 남부발전의 작업위험성평가 표준화 추진, 중부발전의 위험성평가 경진대회 등 공정안전 분야 우수사례 등을 공유하였고, 각 발전사별로 운영 중인 중대산업사고 예방체계 운영내실화와 관련한 개선방향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토론을 하였다.

 

이날 발전 5개사 공정안전협의회 성경모 회장(서부발전 공정안전부장)은 “생명안전 경영패러다임 전환을 위해 발전 5개사의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상호간 협력해 나가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앞으로도 협의회는 공정안전과 관련한 기술정보 공유와 협업을 통해 작업현장에 공정안전문화 확산과 중대산업사고 예방에 기여할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