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부발전, 태안군 사회적 경제공동체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기사입력: 2020/05/24 [19:57]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태안=뉴스충청인]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과 태안군 사회적 경제네트워크는5월 21일(목)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를 살리기위한 공동체 활성화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이날 협약식에는 서부발전 임정래 국정과제추진실장과 태안군 사회적 경제네트워크 김진헌 회장이 참석하였으며, 사회적기업인 `담채원`의 박대곤 대표, 마을기업인 `오석산 영농조합법인` 장동수 대표 등 관계자들도 자리를 함께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사회적 가치실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 지역 내 자원을 활용한 비즈니스모델 발굴, ▲ 사회적 경제조직 관련 청년일자리 창출, ▲ 사회적 경제기업 창업·육성 및 역량 강화 등 다양한 노력을 함께 하기로 뜻을 모았다.

 

임정래 실장은 “사회적 경제기업은 지역사회를 살릴 잠재적 산업군인 만큼, 사회적 경제기업이 성장해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도록 회사 차원에서 다양한 지원 사업을 계속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또한 김진헌 회장은 “사회적 경제기업은 이윤보다는 사회전체의 이익을, 자본보다는 사람을 목적으로 하는 경제조직으로 현재 태안군에 36개의 기업이 소재하고 있다. 아직 인력, 마케팅 등 부족한 부분들이 많은데 앞으로 서부발전과 함께 사회적 경제공동체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한편, 서부발전은 코로나19 피해 최소화를 위해 태안군 내 협력중소기업 및 지역 소상공인 73개 기업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사업을 시행하여 기업별로 최대 300만원의 혜택을 제공하고, 특히 화훼농가를 위해 4천만원 상당의 화훼를 구매하는 등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오고 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