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연암 박지원 면천을 사랑하다…풍류 콘서트 개최
기사입력: 2020/05/24 [18:39]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당진=뉴스충청인] 코로나로 지친 일상을 잠시나마 달래줄 지식 감성 콘서트가 열린다.

충남 당진시는 면천읍성에서 5월 30일에 역사학자 ‘심용환’과 함께하는 풍류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연암 박지원, 면천을 사랑하다”라는 타이틀로 강연과 함께 국악 연주가 함께하는 풍류 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된다.

연암 박지원은 1797년부터 3년간 면천군수로 재직하면서 치수 관개 사업, ‘과농소초’, ‘칠사고’ 저작, 흙벽돌 제조, 부정부패 척결과 애민정신 실천 등 많은 치적을 쌓고 군민의 사랑을 받았다.

그의 흔적은 골정지와 건곤일초정이 보수되고 복원되어 여전히 면천과 함께하고 있다.

이번 콘서트는 면천읍성 복원 사업과 더불어 면천군수 연암 박지원에 대해 보다 많이 알리고 바른 이해를 돕기 위한 일환이다.

강연을 맡은 역사학자 심용환은 ‘KBS역사저널 그날’에서 활약했다.

현재는 성공회대 외래교수로 MBC FM 심용환의 타박타박 세계사의 진행을 맡고 있다.

풍류 콘서트 연주를 하는 ‘한국음악앙상블 풍류’는 젊은 국악인들로 아쟁, 판소리, 대금이 우리 악기와 소리로 풍류 콘서트를 꾸밀 예정이다.

면천읍성 장청 앞에서 오는 30일 저녁 7시반에 열리는 이번 콘서트는 생활 속 거리두기 속에 진행하는 행사로 사전 신청 접수를 통해 인원을 제한한다.

신청은 카카오톡에서 “면천풍류”를 검색해 채널을 추가하고 신청하면 된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