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보건환경硏, 집단급식소 식중독 감시 강화
기사입력: 2020/05/19 [22:17]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최근 기온 상승과 5월 말부터 시작되는 학교 등교에 따라 코로나19와 함께 식중독의 집단발생 우려가 높아진 만큼 이에 신속한 대응을 위해 상시 감시체계 운영과 식중독 예방을 위한 모니터링도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시기별 주요 발생 원인식품 등을 대상으로 식중독균에 대한 감시를 실시하고 있으며 최근 3월과 4월에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수요가 증가한 배달앱 등 온라인 구매제품 및 봄철 다소비식품에 대해 조사했다.

검사결과 포장·배달음식 및 즉석섭취식품 등 총 24건 중 5건에서 바실러스세레우스균이 검출되었으나 설정된 규격 기준 이내였으며 다른 식중독균은 검출되지 않아 안전한 수준으로 확인됐다.

또한 개학에 따른 관내 학교급식소의 칼·도마·행주 등 조리기구 및 음용수의 미생물 안전성 검사와 병원 등 집단급식시설의 조리기구·식품의 식중독균 검사도 이루어질 예정이다.

아울러 사회복지시설이나 식품제조업체등에서 식품제조용으로 사용하는 지하수에 대해서도 노로바이러스 검출 여부를 정밀 조사해 집단 식중독 발생을 사전에 예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대전시 전재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야외활동 증가와 학교의 개학 등 앞으로 개인 위생관리가 더욱 중요해지는 시기이므로 손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3대 식중독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드리며 시민들의 건강보호를 위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관계기관과 협력해 식중독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