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코로나19 예방 ‘표면 닦는 소독’ 권장
기사입력: 2020/05/19 [20:33]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당진=뉴스충청인] 충남 당진시가 세계보건기구가 제시한 권고에 따라, 코로나19 예방을 위해서는 물체의 표면을 닦는 소독법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세계보건기구는 지난 16일 소독제를 분사하는 방식의 소독은 효과가 확인되지 않아 인체에 유해한 만큼 권장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코로나-19예방 소독 지침’을 내놨다.

특히 실외 공간을 소독하거나 사람을 직접 소독하는 방식도 권고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지침에 따르면 실내를 소독할 때는 소독제를 스프레이로 뿌리거나 에어로졸 형태로 분사하는 방식은 소독효과가 낮다며 지역사회에서의 일상 청소와 소독방법을 제시했다.

소독제로 적신 천이나 수건으로 손길이 닿는 모든 물체와 건물 출입문, 엘리베이터 등을 닦아내야만 효과가 있다고 강조했으며 또한 차아염소산 나트륨 희석액으로 화장실, 창문, 바닥 등을 청소하고 반드시 창문을 개방해 환기를 시켜줄 것을 권고했다.

당진시보건소는 “물체 표면에서 며칠간 생존하는 바이러스를 제거하기 위해서는 닦는 소독이 중요하다”며 “가정이나 사무실, 다중이용시설 등은 소독지침을 준수해 일상적인 청소를 통한 위생 관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