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자동차 산업 적극 지원 나서
기사입력: 2020/05/16 [16:27]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아산=뉴스충청인] 충남 아산시가 코로나19 및 경기침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동차산업기업을 지원하고자 ‘2020년 자동차산업 퇴직인력 재취업지원사업’을 적극 추진한다.

현대자동차 완성공장이 입지해 있어 자동자 부품 기업이 많은 아산시는 그동안 자동차 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많은 지원을 해왔으며 이번에는 자동차산업의 고용안정을 위해 퇴직인력 재취업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지원대상은 사업자등록증 기준 아산에 사업장을 둔 자동차 산업 분야 기업으로 자동차산업 분야 퇴직인력을 채용했을 때 인건비를 최대 250만원, 9개월간, 기업당 5명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예산 소진 시까지 상시 접수예정으로 신청방법은 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이밖에도 시는 담보가 부족한 관내 자동차 부품기업들에게 1억원 한도로 특례보증을 지원하고 있으며 이번 코로나 사태로 긴급경영안정자금을 2억원 한도로 지원하는 등 자금유동성 지원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 사태로 모든 게 어려운 이 시기에 고용촉진 및 기업 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해 코로나를 조기 극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