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소방본부, 청명한식 특별경계근무 실시
기사입력: 2020/04/02 [21:08]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 소방본부는 오는 4일과 5일 청명·한식을 맞아 산불 등 화재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3일부터 5일까지 화재특별경계근무를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대전지역은 최근 건조한 날씨가 연일 지속돼 임야화재 발생 가능성이 높고 특히 올해 청명·한식은 휴일과 겹쳐 상춘객·성묘객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어 부주의에 의한 산불발생 요인도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대전소방본부는 소방관서장 지휘선상 근무 및 대형 산불 발생 대비 소방기관 진압장비 및 출동체계를 점검하고 주요 등산로와 공원묘지에 소방차 9대와 소방인력 75명을 전진 배치해 청명·한식 기간 중 대형산불 예방에 총력을 다 할 예정이다.

대전소방본부 관계자는 “봄철 건조한 날씨와 강한 바람으로 인해 산불 발생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등산객의 담뱃불, 쓰레기 소각 등 취급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민 여러분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