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사회적 거리두기 멈추지 말아야” 강조
기사입력: 2020/04/02 [21:14]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허태정 대전시장은 주말을 앞둔 2일 “사회적 거리두기를 멈추지 말아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허태정 시장은 이날 오전 코로나19 대응상황 점검을 위해 재난종합상황실에서 열린 관련실국 간부회의에서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1만명이 넘을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라며 “최근 해외 유입 등 감염 경로가 다양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 필요성은 더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허태정 대전시장은 “특히 주말 상춘객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유원지나 야외공원에서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시민 협조가 중요하다”며 “점검도 중요하지만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협조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것도 그에 못지않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시민들에게도 “코로나19 종식을 위한 매우 중요한 시기인 만큼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의 자발적인 실천이 필요하다”며 “시민 여러분들도 불필요한 외출 자제와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해주시길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호소했다.

허태정 시장은 이어 해외 입국자의 유입과 관련해서도 해외 입국자로부터의 감염이 지역으로 확산되는 것을 차단할 수 있도록 철저한 방역과, 이로 인한 가족의 불편과 시민의 불안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살피라고 지시했다.

대전시는 오는 주말에도 피시방과 노래연습장, 종교시설과 유흥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점검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