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뜸부기와 자란 쌀’ 고품질 명품 이미지 굳히기 나선다
기사입력: 2020/03/31 [20:46]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서산=뉴스충청인] 충남 서산시가 시 대표 브랜드 쌀인 ‘뜸부기와 자란 쌀’의 고품질 명품 이미지 굳히기에 나선다.

서산시가 상표권을 보유하고 있는 서산 뜸부기 쌀은 시의 엄격한 매뉴얼에 의해 좋은 품종으로 재배되고 첨단 RPC에서 보관, 가공, 포장 등의 과정을 거치는 고품질 쌀로 각종 브랜드 평가에서 수차례 수상하는 등 전국적 인지도를 자랑하고 있으나, 최근 쌀 소비량의 급격한 감소와 전국적인 과잉생산으로 소비부진이 지속되어 왔다.

이에 시는 지난 30일 농업기술센터 회의실에서 관계 기관과 브랜드 사용 경영체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고품질 쌀 생산 및 판매처 확보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고 뜸부기 쌀 고품질 명품화를 적극 추진하기로 협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포장디자인이 개발된 지 15년이 지나 다소 시대감각이 뒤 떨어진다는 지적에 따라, 연내 “뜸부기와 함께 자란 쌀”의 브랜드 이미지를 향상시킬 수 있는 디자인으로 개선하기로 했다.

또한, 계약농가와 도정시설의 GAP 인증기준을 철저히 이행하고 유통매장과 RPC 등에서 시료를 채취해 미질검사도 수시로 실시해 쌀의 품질을 엄격히 관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농가와 RPC, 관계기관 등이 힘을 모아 소비자단체 등이 주관하는 각종 쌀 품평회에서 입상해 전국적 명성을 유지하는 것은 물론, 호주시장 전국 최대 물량 수출의 명성과 지난해 뉴질랜드 최초 수출 등의 경험을 토대로 중동 등 해외 시장을 확장한다는 방침이다.

임종근 농식품유통과장은 “뜸부기 쌀은 시 대표 브랜드로 그 명성을 이어가고 있지만, 전국 지자체들의 도전이 만만치 않다”며 “서산시가 전국 3위의 쌀 생산지역인 만큼, 판매촉진을 통해 농가 경영 안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라는 각오를 밝혔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