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체험양봉장 운영…시민 100명 선착순 접수
기사입력: 2020/03/29 [01:17]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세종=뉴스충청인] 세종시(시장 이춘희)가 오는 4월 말부터 7월말까지 시민 100명을 대상으로 체험양봉장을 운영하기로 하고 30일부터 참가자를 선착순 모집한다.

 

체험양봉 사업은 지난 2016년부터 매년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는 전의면 수랑골길 46-4(다방리 367)에 위치한 양봉장에서 진행된다.

 

양봉체험을 희망하는 세종시민이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며, 시청 홈페이지(www.sejong.go.kr)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체험비는 30만 원으로, 이 가운데 10만 원은 세종시에서 지원하며, 신청자는 20만 원을 부담하면 된다.

 

체험양봉 참가자로 선정되면 시민 1명 당 벌통 1군을 배정받아 4월말부터 7월까지 매주 토요일 양봉장에서 진행하는 교육을 통해 꿀벌의 생태를 배우고 채밀 과정을 체험할 수 있다.

 

채밀기가 끝나면 직접 체험하고 생산한 믿을 수 있는 벌꿀(약 12㎏)과 화분(약 1㎏)을 받을 수 있다.

 

참가자가 체험기간 동안 배정받은 벌통 관리 및 사양관리는 체험양봉장과 ㈔한국양봉협회 세종시지부에서 전담한다.

 

단, 코로나19의 확산 추이에 따라 체험기간이 축소되거나 체험이 취소될 수 있으며, 체험이 사전 취소되는 경우 체험비용 전액 환불된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