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조치원읍 주민 숙원 사업 ‘제2복컴’ 본격 토목공사 착수
기사입력: 2020/03/29 [01:22]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세종=뉴스충청인] 세종시 조치원읍 지역 주민을 위한 문화·체육 공공인프라인 ‘조치원읍 제2복합커뮤니티센터’가 그동안 지장물 철거를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토목공사에 착수했다.

 

세종시에 따르면 조치원읍 제2복컴은 지하1층, 지상4층, 연면적 총7991.04㎡ 규모로 들어서며, 내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총 사업비 271억 원이 투입된다.

 

조치원읍 제2복컴은 내부에 꿈다락을 주제로 한 도서관을 조성, 개방감과 편의성을 높인 점에서 기존 신도심 내 복컴과 차별화된다.

 

또, 7레인의 실내 수영장과 주민들이 상시 이용이 가능한 문화 및 집회시설, 수련시설 및 교육시설 등이 골고루 들어설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관련법에 따른 건축물 에너지효율(1++등급)과 친환경건축물 및 녹색건축물(우수등급) 등 각종 인증을 획득해 향후 건축물 유지관리 비용에서도 감소 효과도 매우 클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이번 조치원 제2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으로 구도심과 신시가지의 분절감 해소는 물론 주민들이 편리하게 이용 가능하고 소통할 수 있는 만남의 장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성한 공공건설사업소장은 “조치원 제2복컴 건립으로 다양한 통합프로그램을 지원해 지역 주민의 문화·복지 증진에 기여할 것”이라며 “조치원 지역 주민의 숙원이던 제2 복컴이 안전하게 들어설 수 있도록 관리감독을 강화해 사업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