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이번 주도 종교시설 현장점검 등 철통 감시
기사입력: 2020/03/26 [22:10]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는 전체교회 2,300여 곳에 대해 지난 25일까지 유선 상으로 이번 주말현장예배 여부를 파악한 결과 현장예배를 진행하겠다고 밝힌 교회 468곳을 중심으로 총1,156곳(유선파악이 어려운 688개소 포함)에 대해 시청 전 직원을 동원해 29일(일) 현장점검 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대전시가 전체교회를 대상으로 현장예배 계획을 파악한 결과 중단 1,129곳, 진행 468곳, 파악불가 등이 688곳으로 조사됐다.

 

이는 코로나19 확진환자 발생 양상이 주로 종교·다중이용·집합 시설등에서 집단 감염으로 나타나 더욱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판단과 함께 21일 발표한 국무총리 담화문과 문화체육관광부지침에 의한 것이다.

 

※ 국무총리 담화문 :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종교시설과 실내체육시설,유흥시설은 앞으로 보름 동안 운영을 중단해 줄 것과준수사항을 지키지 않을 경우직접 행정명령을 발동해 집회와 집합을 금지하고 행정명령을 따르지 않을 경우 시설폐쇄는 물론 구상권 청구 등 법적 조치도 취한다는내용으로 발표되었음.

 

시는 1차로 지난 일요일인 21일 시청직원 700여명이 현장예배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 700여 곳의 종교시설을 방문, 국무총리 담화문과 종교시설 준수사항 등을 안내하고 점검을 진행한 바 있다.

 

현장 예배를 진행하는 종교시설은 마스크 착용, 발열 등 증상 체크, 유증상자 등 고위험군 출입 금지, 손소독제 사용, 예배 전·후 내·외부 방역 및 환기, 예배참석자 간 일정 거리(1~2m 이상) 유지,식사제공 금지, 책임자 지정 및 참석자 명단 작성‧관리 등 8개 주요 체크리스트를 준수해야 한다.

 

대전시는 기독교연합회를 통해 방역물품(손세정제, 소독제)도 일부 지원해자체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집단감염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우려스럽다”며 “철저한 방역과 관리를 통해 코로나19를 극복해 나가겠다고”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